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상위링크

본문내용

하위메뉴

링크

전화_revised_동시적용전화_왼쪽_서브_진짜왼쪽입학상담_서브_진짜왼쪽네이버블로그_서브네이버톡톡_서브

본문

취업뉴스
+ Home > 취업정보 > 취업뉴스
자기소개서 백전백승 백전백패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14-05-23 10:30:20
    조회수
    993

취업시즌 ‘먹히는’ 소개서는
열정 담되 구체적 팩트 위주로
지원업종에 맞춰 개성 ‘팍팍’

기업들이 서류전형에서 가장 열심히 보는 것이 자기소개서 라는데, 대체 어떻게 시작하고 무슨 내용을 담아야 할지 아리송하고, 내가 가진 장점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도 잘 모르겠고…

취업을 앞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해봤을 법한 고민. 대체 자기소개서는 어떻게 써야 하고 어떤 내용을 담아야 할까?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시즌을 맞아 각 채용 정보업체 대표들이 말하는 ‘자기소개서 작성법’을 모아봤다.

 
‘자기소개서 방정식’을 기억하라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자기소개서 방정식을 기억하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말하는 자기소개서 방정식은 다음과 같다.

자기소개서=(회사에 대한 관심, 이해, 열정)+(구체적인 과거 팩트)―(추상적 진술, 주장, 선언)

그는 “검증할 수 없는 추상적인 진술은 무조건 배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예컨대 ‘회사에 큰 관심을 갖고 있었다’는 식의 표현보다는 회사의 성장 배경, 주요 제품과 서비스, 재무 정보 등을 담아 작성하는 게 좋다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자기소개서 작성시 명심해야 할 또 다른 요인은 공백기를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이 대표는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휴학, 졸업연기 등으로 공백기를 갖는 구직자들이 많다” 면서 “공백기간에 어떤 목표를 가지고 무엇을 준비했는지를 충분히 설명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공백기간에 뭘 했는지 궁금해서라도 면접을 보게 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완벽한 오산이다. 공백기에 대한 설명이 없는 자기소개서는 탈락 0순위”라고 강조했다.

장문보다는 단문

커리어 이정우 대표는 “수많은 자기소개서를 읽어야 하는 사람 처지에서 생각해 본다면 장황한 장문(長文)보다는 짧지만 메시지가 분명한 단문(短文)이 훨씬 잘 읽힌다” 며 “이를 위해서 자기소개서를 여러 번 써보면서 고쳐나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컴퓨터 앞에 앉아 단숨에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것보다는 제출 전 여러 차례 읽어보고 의식적으로 문장을 간결하게 쓰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이 대표는 아르바이트, 공모전 등의 경험을 설명할 때는 모든 것을 나열하려 들지 말고 에피소드와 구체적인 활동 내용을 섞어서 소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간혹 수십 개의 공모전 참여 및 수상실적을 늘어놓는 지원자들이 있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부를 수 있다” 며 “기업에서 원하는 지원자는 만능 멀티플레이어가 아니라 맞춤형 인재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했다.

업종별로 핀 포인트!

잡코리아 김화수 대표는 “구직 공고가 뜨는 대로 입사 원서를 제출하는 것을 지양하고 자신이 원하는 업종에 포커스를 맞춰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것이 좋다” 고 귀띔했다. 어느 직종에나 제출할 수 있는 무난한 자기소개서 대신 그 업종에 핀 포인트를 맞춘 자기소개서를 작성해야 한다는 것.

재무, 회계 직종의 경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도덕성과 책임감. 김 대표는 “금전을 다루는 직무특성상 튀는 인재를 꺼리는 경향이 강하다” 며 “은행, 증권 등 금융업체들은 신뢰를 주는 인재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반면 기획, 홍보 직종은 자신의 주장을 조리 있게 설명할 수 있는 말하기 능력과 창의력을 중요시하기 때문에 이에 맞춰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것이 좋다고 김 대표는 설명했다.

많은 구직자들이 ‘전공과 상관없이 지원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영업 직종에서는 통계학, 사회심리학 지식이 있다면 유리하다. 김 대표는 “소비자의 심리를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리학, 통계학적 지식을 갖춘 인재를 선호한다” 며 “여기에 자기소개서에 성실함과 신중함을 설명할 수 있는 에피소드 등을 담는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기소개서, 이렇게 작성하면 안된다

성장과정

“저는 ○○도 ○○시에서 엄한 아버지와 자상하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리 넉넉한 환경은 아니었지만 단란하고 화목한 가정이었고, ‘항상 최선을 다하자’라는 가훈 아래 성실히 생활했습니다.”

->‘절대로 이렇게 쓰면 안 된다’의 대표적인 예. 성장과정을 설명하면서 태어난 곳, 가족관계, 출신학교 등을 나열하기보다는 인상적인 기억, 잊지 못할 에피소드 등을 담는 것이 좋다.

 학창시절

“대학교에 다니면서 과외, 서빙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 활동을 했습니다. 방학 때는 기업 인턴 활동도 했고 공모전 참여도 활발히 해 ○○공모전 은상, ○○공모전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기업이 궁금해하는 것은 ‘어떤 일을 했나’가 아니라 ‘그 일을 하면서 느끼고 얻은 것이 무엇인가’다. 다양한 활동을 했다면 그 중에서 지원한 기업의 특성과 가장 잘 맞는다고 생각한 활동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는 것이 좋다.

성격

“중고등학교 때 결석 한 번 하지 않을 만큼 성실합니다. 주위 사람들은 저에게 ‘약속을 잘 지키고 매사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다’라고 평가하기도 합니다. 다만 때때로 우유부단하고 감정을 잘 숨기지 못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추상적인 표현으로 도배된 자기소개서이다. 주위 사람의 입을 빌려 자신의 성격을 설명하려 하지 말고, 구체적인 일화 등을 통해 자기소개서를 읽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지원자의 성격을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입사동기 및 포부

“저는 ‘도전하지 않는 젊음은 이미 죽은 것과 다름없다’는 말을 좋아합니다. 아직 경험은 부족하지만 패기와 열정은 결코 남에게 뒤지지 않습니다. 만약 입사하게 된다면 가장 밑바닥부터 배운다는 생각으로 일하겠습니다.”

->좋은 이야기이지만 어느 기업 자기소개서에 담아도 상관없는 포부다. 지원한 기업의 특성에 맞춰 동기와 포부를 설명해야만 자기소개서를 읽는 사람의 눈길을 끌 수 있다.

<동아일보>
 

목록보기
답글달기수정하기
삭제하기

관련 쪽지글